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상규 의원, 「어느 판사의 사모곡」 발간

기사승인 [665호] 2019.10.07  11:47:06

공유
default_news_ad1

"실제로 어머니에게 달려가고 싶었다. 그곳이 이승이든 저승이든 어머니가 계신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가고 싶었다. 그런 나에게 이승과 저승의 경계같은 것은 없었다. 저승이라 하여 두렵지도 않았다. 비록 나에게 오르페우스(Orpheus)의 수금(竪琴)이 없더라도 저승의 신 하데스(Hades)를 감복시키고 어머니를 다시 모셔올 용기는 충분하였다"
- 본문 중에서

 여상규 국회의원(사천·남해·하동 / 자유한국당·얼굴사진)이 회고록 형태의 자서전 룗어느 판사의 사모곡룘을 발간했다. 350여 페이지 분량의 책은 어머니를 중심에 두고 성장기와 학창시절, 판사와 변호사로 살아오면서 겪은 경험과 생각을 녹였다.
 여 의원은 1993년 서울고등법원 판사로 재직하다 어머니의 치료비 마련을 위해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했지만, 개업한 지 열흘 만에 어머니를 잃는 슬픔을 겪은 바 있다.
 여 의원은 책 머리말을 통해 "나는 어떤 목적을 가지고 이 글을 쓰지 않았다. 자랑을 위해 쓴 것도 물론 아니다. 남에게 보여주거나 후손에게 남기기 위해 쓴 것은 더더욱 아니다. 나는 오직 어머니를 만나고 마주보면서 얘기하고 싶을 뿐이다. 그것이 자석처럼 나를 이끌어 이 글을 쓰게 했다"고 전했다.
 룗어느 판사의 사모곡룘은 도서출판 `기파랑`을 통해 발간됐다. 가격은 1만5천원이다.

한중봉 기자 nhsd@hanmail.net

<저작권자 © 남해시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