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27회 군민의 날 및 화전문화제, 10월 31일 개막

기사승인 [664호] 2019.09.26  17:53:3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흘간 문화·예술·체육 어우러진 다양한 행사 열릴 예정

남해군, "50만 내외 군민과 함께 군정발전 꿈꾼다"

50만 내외 남해군민의 큰 잔치인 27회 군민의 날 및 화전문화제가 10월 31일부터 사흘간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26회 군민의 날 행사.

남해군은 제27회 군민의 날 및 화전문화제를 10월 31일(목)부터 11월 2일(토)까지 사흘간 개최한다.
 지난 19일 오후 2시 군청회의실에서 장충남 군수, 박종길 군의장, 군내 체육·문화 분야 관계자, 기관·단체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군민의 날 및 화전문화제 추진위원회가 열렸다. 이날 추진위원회는 위원장인 장충남 군수 주재로 행사 전반에 대한 설명과 함께 추진계획과 경기규정 등 2개의 안건을 확정하고,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위해 기관단체별 협조사항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장충남 군수는 "50만 내외군민들이 고향을 사랑하는 하나 된 마음으로 현장에 동참해 즐기고, 다함께 군정발전을 꿈꾼다면 남해군에 새로운 전성기가 찾아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남해군은 이번 행사를 `활력 있는 군정, 번영하는 남해` 건설을 위한 주춧돌로 삼고, 문화·예술·체육 분야가 조화된 화합의 한마당으로 구현할 방침이다. 행사는 성화 봉송, 개·폐회식, 체육행사, 문화·예술행사, 전시회, 축하공연, 장외행사, 체험존 등으로 구성되며 체육 종목은 지난 축제보다 4개 종목이 늘어난 총 84개 종목으로 꾸며진다.
 과도한 경쟁의식 지양을 위해 시상규모를 축소해 올해는 종합시상 5개 읍면(기존 10개 읍면), 입장상 3개 읍면(기존 5개 읍면)으로 변경했다. 또 가장행렬 및 입장식은 참가인원이 200명 이내로 제한되며 골프, 한궁 등 시범종목 신설, 경기장소 일부 변경, 군민화합 체험프로그램 운영 등이 올해 행사에서 변경된 내용이다.
 세부 행사계획을 살펴보면, 10월 31일 기원제와 성화 봉송에 이어 오후 7시 남해실내체육관에서 행복음악회가 열린다. 11월 1일 화전메구보존회가 이끄는 시가행진과 가장행렬 등 입장식과 개회식을 시작으로 18개 체육행사, 14개 문화예술행사, 10개 전시회, 19개 체험존 등이 군내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펼쳐진다.
 이밖에도 1일 오후 6시 공설운동장에서 열리는 화전가요제와 불꽃쇼, 2일부터 이틀간 남해유배문학관에서 진행되는 제1회 한국조류박람회도 관심 가는 행사다. 폐회식은 2일 오후 공설운동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수연 기자 nhsd@hanmil.net

<저작권자 © 남해시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